• Home
  • 열린마당
  • 생활정보

생활정보

NEW BIOLOGY for Sustainable Humanity

게시물 검색
지팡살이꾼의 한 사람이었다.“
HappyHappy (2019-11-09 11:34:11)
조회수:5
었다―김군! 나는 사들을 원망치 않는다. 그러나 마주(魔酒)에 취하여 자기의 피를 짜 바치면서서도 깨지 못하는 사을 그저 볼 수 없다. 허위와 요사와 표독(標毒)과 게으른 자를 옹호하고 용납하는 이 제도는더욱 그저 둘 수 없다.―이 분위기 속에서는 아무리 노력하여도 우리의 생의의 만족을 느낄 이 없을 것이다. 어찌하여 겨우 연명을 한다 하더라도 죽지 못하는 삶이 될 것것이요, 그 영향은 자식에까지 미칠 것이다. 나는 어미 품속에서 빽빽하는 어린것의 장래를 생각각할 때면 애잡짤한 감정 분함을 금할 수 없다. 내가 늘 이 상태면(그것은 거의 정한 이치다)  https://www.collinsdictionary.com/spellcheck/english?q=%EA%B0%95%EB%82%A8%EC%98%A4%ED%94%BC%E3%80%90tinyurl.com%2Fy2h8jpmo%E3%80%91%EA%B0%95%EB%82%A8%EC%95%88%EB%A7%88   그에게는 상당한 교양은 고사하고, 다리밑이나 남의 집 문간에 버리게 될 터이니, 아! 삶을 받을 만한 명을 죄없이 찌그러지게 하는 것이 어찌 애닯지 않으랴? 그렇다면 그것을 나의 죄라라 할까?―김군! 나는 참을 수 없었다. 나는 나부터 살려고 한다. 이때까지는 최면술에 걸린린 송장이었다. 제 죽은 송장으로 남(식구들)을 어찌 살리랴. 그러려면 나는 나에게 최면술을 걸려는 무리를 험악한 이 공의 원류를 쳐부수어야 하는 것이다.나는 이것을 인간의 생의 충동이이며 확충이라고 본다. 나 여기서 무상의 법열(法悅)을 느끼려고 한다. 아니 벌써부터 느껴진다  https://www.edjoin.org/Home/Jobs?keywords=%EA%B0%95%EB%82%A8%EC%98%A4%ED%94%BC%E3%80%90tinyurl.com%2Fy2h8jpmo%E3%80%91%EA%B0%95%EB%82%A8%EC%95%88%EB%A7%88&searchType=all  . 이 사상이 나로 하여금 집을 탈출케 하였으며, xx단에 가입케 하였으며, 비바람 밤낮을 헤  https://www.biblegateway.com/quicksearch/?quicksearch=%EA%B0%95%EB%82%A8%EC%98%A4%ED%94%BC%E3%80%90tinyurl.com%2Fy2h8jpmo%E3%80%91%EA%B0%95%EB%82%A8%EC%95%88%EB%A7%88&qs_version=NIV  아리지 않고 벼랑 끝보다 더 험한 선에 서게 한 것이다.김군! 거듭 말한다. 나도 사람이다. 양심을 가진 사람이다. 내 떠나는 날부터 식구들은 더욱 곤경에 들 줄로 나는 안다. 자칫하면면 눈속이나 어느 구에서 죽는 줄도 모르게 굶어죽을 줄도 나는 잘 안다. 그러므로 나는 이곳에에서도 남의 집 행랑멈이나 아범이며, 노두에 방황하는 거지를 무심히 보지 않는다.아! 나의 식식구도 그럴 것을 생할 때면 자연히 흐르는 눈물과 뿌직뿌직 찢기는 가슴을 덮쳐 잡는다.그러나 나는 이를 갈고 주먹을쥔다. 눈물을 아니 흘리려고 하며 비애에 상하지 않으려고 한다. 울기에  https://www.uptodate.com/contents/search?source=backtosearch&searchType=PLAIN_TEXT&search=강남오피【tinyurl.com/y2h8jpmo】강남안마  는 너무도 때가 늦었으며 비애에 상하는 것은 우리의 박약을 너무도 표시하는 듯싶다. 어떠한 고고통이든지 참고 투하려고 한다.김군! 이것이 나의 탈가한 이유를 대략 적은 것이다. 나는 나의  https://de.bab.la/woerterbuch/englisch-deutsch/%EA%B0%95%EB%82%A8%EC%98%A4%ED%94%BC%E3%80%90tinyurl.com%2Fy2h8jpmo%E3%80%91%EA%B0%95%EB%82%A8%EC%95%88%EB%A7%88   목적을 이루기 전에는 내 식구에게 편지도 하지 않으려고 한다. 그네가 죽어도, 내가 또 죽어어도……나는 러다 성공 없이 죽는다 하더라도 원한이 없겠다. 이 시대, 이 민중의 의무를 이행행한 까닭이다.아, 김군아! 말을 다 하였으나 정은 그저 가슴에 넘치누나! *겨울은 이 가난한

댓글[0]

열기 닫기

TEL. 053-785-1942

         053-785-1943

FAX. 053-785-1819